상단여백
HOME 바이오산업 IT의료기기
암세포만 골라 쏘는 '국산 방사선 암 치료기' 개발한국생산기술연구원 "방사선 노출 최소화로 정상 조직 피해 줄여"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에 설치된 방사선 암 치료기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충청의약뉴스) 국내 연구진이 암세포에만 방사선을 투사해 정상 조직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사선 암 치료기를 개발했다.

한국생산기술연구원(생기원)은 로봇그룹 박상덕 수석연구원이 이끄는 공동연구팀이 5년간의 연구 끝에 이런 성과를 냈다고 28일 밝혔다.

연구에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한국전기연구원, 가톨릭대학교, 쎄크 등이 힘을 합쳤다.

암 환자에게 쓰이는 방사선 치료는 통증이 적고 통원 치료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대신 종양 주변 정상조직까지 방사선에 노출되는 점은 한계로 지적된다.

환자가 숨 쉴 때마다 종양 위치가 바뀌는 것을 추적하기 어려워 대부분 실제 종양 크기보다 넓은 범위에 여러 번 약한 방사선을 쏘는 방식을 택하기 때문이다.

공동연구팀은 종양 움직임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4차원(4D) 영상 종양 추적시스템과 엑스밴드(X-Band)급 선형가속기에 기초한 고성능 방사선 발생 기술을 결합했다.

파장이 짧고 주파수가 높은 엑스밴드는 근거리 물체를 선명하게 탐지하는 특성을 가진다.

ETRI 이수열 책임연구원 팀은 3차원 영상에 시간 변수를 합쳐 호흡에 따라 변하는 종양 위치를 실시간 추적할 수 있었다.

이를 통해 치료 정밀도는 높이는 한편 종양 주변 정상조직에 쏘는 방사선 피폭량을 크게 줄였다고 생기원 측은 설명했다.

한국전기연구원 김정일 책임연구원 팀은 국내 최초로 엑스밴드 급 선형가속기 기반 고성능 방사선 발생장치를 개발해 기존 대비 구동 주파수를 3배 이상 높였다.

이 장비는 현재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에 설치돼 있다.

미국, 독일, 스웨덴 기업 일색이던 방사선 암 치료기 시장에 수입품 70% 가격의 순수 국내기술 제품을 내놓을 수 있을 것으로 연구팀은 전망했다.

박상덕 생기원 수석연구원은 "국산 방사선 암 치료기로 암 환자 고통과 경제적 부담을 덜 수 있을 것"이라며 "실용화하면 막대한 중국시장 등을 공략할 수 있을 것으로 자신한다"고 말했다.

충청의약뉴스  news@ccmpnews.com

<저작권자 © 충청의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의약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