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바이오산업 농·수산
"황기·지치, 무릎 관절 건강에 효과"농진청, 88명 대상 인체 시험…통증 지수 감소
황기

(충청의약뉴스) 약용작물인 황기와 지치로 만든 복합물이 관절 건강에 도움을 준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농촌진흥청은 세명대 부속 제천한방병원과 12주간 88명을 대상으로 인체 적용 시험을 진행한 결과, 황기복합물이 무릎 연골을 보호하고 관절 건강을 개선하는 효과를 냈다고 31일 밝혔다.

실험은 대조군과 시험군 각 44명씩에 위약과 황기복합물 1일 2.25g씩을 각각 주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그 결과 통증 정도를 나타내는 지표인 '통증 지수'는 44.7% 줄어들고, 통증과 바닥 생활 평가 등을 지표로 나타낸 '한국형 무릎 관절 점수'는 35.8% 증가하는 등 관절 건강을 나타내는 주요 지표가 개선됐다.

농진청은 "황기복합물로 만든 시제품을 복용하는 12주 동안 특이 증상은 나타나지 않아 황기복합물이 안전한 원료라는 점도 확인했다"고 소개했다.

지치

인체 적용 시험에 앞서 이뤄진 세포·동물실험에서는 황기복합물을 퇴행성 관절염이 있는 동물에 투여했더니 연골조직 손상이 37.1% 억제됐다.

연구팀은 이 밖에도 황기와 지치에서 항염증 효과가 탁월한 신물질 2종을 분리해 내는 데 성공했다.

농진청은 "이번 연구 결과는 특허 등록과 산업화를 위한 기술이전을 마쳤다"며 "앞으로 황기복합물을 건강기능식품의 기능성 원료로 인정받게 하고자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이번 연구 성과를 제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농진청은 2020년 상반기까지 기능성 원료 등록을 마치면 이후 다양한 관련 제품이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충청의약뉴스  news@ccmpnews.com

<저작권자 © 충청의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의약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