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학회
안지영 충북대교수 연구팀, 우수학술상 수상대한환경위해성 보건과학회 추계 국제학술대회
안지영 충북대교수

(충청의약뉴스) 안지영(사진) 충북대생명과학부미생물학과교수 연구팀이 대한환경위해성 보건과학회 추계 국제학술대회에서 2018년도 우수학술상을 수상했다.

안교수는 가축 및 사람에게 질병을 일으키는 병원체의 현장 진단을 위한 검출 기술의 개발, 생물체 내 분비되는 세포 외 소포체(extracellular vesicle)의 테라그노스틱 기술 개발, 파지 디스플레이(phage display) 기반 독소 중화연구 등 광범위한 연구를 수행 중이다.

같은 학술대회에서 안근아(석·박사 통합과정 4년·지도교수 안지영)씨는 ‘아데닌과 금나노입자의 새로운 컨쥬게이션 방법과 사과바이로이드 등온증폭물을 검출하기 위한 색변화 기반 검출 개발(poly-adenine coupled AuNP synthesis and colorimetric assay to detect ASSVd-LAMP)’을 주제로 신진연구자 발표상을 수상했다.

이 연구는 금나노입자에 손쉬운 방법으로 DNA를 컨쥬게이션 시키는 새로운 방법 및 이를 활용하여 병원체를 육안으로 검출하는 방안에 관하여 발표했다.

이는 기존 컨쥬게이션 방법이 가지고 있는 비싼 비용, 복잡한 절차 등의 단점을 보완할 수 있는 연구 방법으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 10월 12일에는 이세희(석·박사 통합과정 4년· 지도교수 안지영)씨가 세종대학교에서 개최된 한국생물공학회 추계 국제 학술대회에서 로젤리니아 네카트릭스의 검출을 위한 고리기반 등온증폭 기술(LAMP)을 도입한 종이 검출 패드(Paper detection pad)의 개발(Development of Paper Detection Pad based on Loop-Mediated Isothermal Amplification for Detecting Rosellinia necatri)‘를 주제로 우수포스터 발표상을 수상했다.

농촌진흥청의 지원을 받은 본 연구는 배 작물에 흰 날개 무늬병을유발하는 곰팡이 병원체인 로젤리니아 네카트릭스를 현장에서 진단하기 위한 검출 기법의 개발을 위하여 고리 기반의 등온 증폭 기술과 육안 확인을 위한 종이 검출 패드를 도입하여 연구를 진행했다.

이는 기존의 값비싼 장비와 고급 인력의 소요 등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효과적인 검출 시스템 개발에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충청의약뉴스  news@ccmpnews.com

<저작권자 © 충청의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의약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