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의학
정신질환, 청년층을 노리고 있다주요우울장애, 조현병, 공포증 등 / 질병부담 순위 10대 2위, 20~30대 3위

(충청의약뉴스) 청년층이 다른 연령층보다 정신질환에 크게 노출돼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정신건강복지사업지원단의 ‘2018 정신건강동향’에 실린 ‘한국인의 질병부담 측정 및 미래예측에 관한 연구’에 따르면 따르면 젊은 층에서 질병부담이 높은 질환군 중 하나가 정신질환인 것으로 조사됐다.

연령대별 질병부담 순위는 정신 및 행동장애로 인한 질병부담의 경우, 10~19세의 경우 2위, 20~29세와 30~39세의 경우 3위로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질환별 질병부담은 주요우울장애, 조현병, 공포증, 양극성장애, 공황장애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조현병, 양극성장애는 20-30대에서 가장 큰 질병부담을 가지다가 이후 감소했으나, 주요우울장애와 공포증은 연령이 높아질수록 질병부담이 증가했다. 공황장애는 비교적 전 연령대에서 비슷한 수준의 질병부담을 보였다.

정신 및 행동장애는 전체 한국인을 대상으로 한 질병부담 수준에서도 상위권에 속한다. 정신 및 행동장애는 2015년 건강관련 질병부담 상위 10위 중분류 질환군에서 7번째로 높은 질병부담 수치를 기록했다.

보고서는 “생산성이 높은 젊은 층에서 질병부담이 높다는 것은 국가 생산성 저하 및 사회경제적 비용 발생의 요인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충청의약뉴스  news@ccmpnews.com

<저작권자 © 충청의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의약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