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구충제로 암 줄기세포 억제한다”‘니클로사마이드’ 염증성 대장암 동물 통해 효과 검증 / 남정석 광주과학기술원 교수팀, 미국 암학회 학술지 게재
남정석 교수

(충청의약뉴스) 구충제를 활용해 암 줄기세포를 억제하는 항암 전략이 제시돼 관심을 끈다.

광주과학기술원생명과학부 남정석 교수팀은 구충제로 시판 중인 니클로사마이드를 활용해 항암제를 투여해도 살아남는 암 줄기세포를 제어할 수 있는 치료전략을 찾아냈다.

남 교수팀은 악성 암을 치료할 수 있는 실험적 근거를 제시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암의 조기진단과 향상된 치료법으로 인해 암환자의 생존률은 크게 향상됐지만, 여전히 많은 환자들이 항암치료 이후 전이로 인한 재발로 고통을 받고 있다.

대장암 발병 원인은 아직 명확하지 않지만, 유전적·후성적(後成的) 변화가 쌓이면서 일어난 세포의 형질 전환으로 종양이 생기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때 암 줄기세포의 형성과 증식을 활성화하는 것으로 알려진 윈트 신호를 적절히 통제하는 연구가 활발한 상황이다.

연구팀은 니클로사마이드 약물이 윈트 신호를 효과적으로 억제해 암 줄기세포를 제어하는 현상을 발견하고 작용과정을 연구했다.

염증성 대장암 동물 모델을 통해 효과를 검증했다.

암 줄기세포의 형성을 억제해 발생 빈도를 낮추고 동물 모델에서는 니클로사마이드 치료를 받은 조직에서 암 줄기세포 비율이 눈에 띄게 낮아졌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남정석 교수는 “니클로사마이드를 활용한 치료 전략이 앞으로 암을 예방하고 악성 암을 치료하는 새로운 치료 개발의 가능성을 열었다는데 연구의 의의가 있다”고 평가했다.

연구팀은 최근 연구 성과를 미국 암학회(AACR)가 발행하는 크리니컬 캔서 리서치 최신호에 게재했다.

 

 

 

충청의약뉴스  news@ccmpnews.com

<저작권자 © 충청의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의약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