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의학
목숨까지 앗아가는 ‘저체온증’ 주의보한랭질환자 5년간 2천200여명 발생 66명 숨져 /동상·저한랭두드러기 위험 “어린이·고령자 조심해야”/“추위에 술 먹으면 큰일”…한랭질환자 30% ‘음주’
영하권 추위가 지속되면서 동상이나 저체온증 등 ‘한랭질환’에 걸릴 위험이 커지고 있다.

(충청의약뉴스) 영하권 추위가 지속되면서 동상이나 저체온증 등 ‘한랭질환’에 걸릴 위험이 커지고 있다.

어린이와 고령자, 만성질환자는 약한 추위에도 한랭질환에 노출될 수 있어 철저한 예방이 요구된다.

특히 술을 마신 후에 추위에 노출되면 저체온증에 빠질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최근 5년간 발생한 한랭질환자 10명 가운데 3명은 음주 상태였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2013∼2017년 전국 500여개 병원 응급실의 한랭질환자를 집계한 결과, 5년간 환자는 2271명이었고 이 가운데 66명이 사망했다.

한랭질환자의 68%가 12월 중순부터 다음해 1월 하순까지 기간에 발생했다.

연령별로는 50대가 472명(21%)으로 가장 많았고, 80세 이상이 357명, 70대가 304명, 40대가 296명 순으로 중장년층 이상 환자가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고령일수록 저체온증 같은 중증 한랭질환이 많았다.

한랭질환자의 33%는 발견 당시 음주 상태였고, 76%는 길가나 집주변 등 실외였다. 사망자는 기온이 급감하는 밤부터 아침 사이에 많이 나왔다.

한랭질환은 저체온증, 동상 등 추위 탓에 인체에 피해를 줄 수 있는 질환을 말한다. 특히 신체가 추위에 덜 적응한 초겨울 약한 추위에도 발생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한파특보 등 기상예보를 확인한 뒤 내복·장갑·목도리·모자 등으로 따뜻하게 옷을 입어야 한다.

고령자와 어린이는 일반 성인에 비해 체온 유지에 취약하므로 한파 시 실외활동을 자제하고 보온에 신경 써야 한다.

심뇌혈관질환이나 당뇨, 고혈압 등 만성질환이 있는 경우에는 추위에 혈압이 급격히 상승하는 등 증상이 악화될 수 있다. 추위에 갑자기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고 무리한 신체활동을 피하는 것이 좋다.

음주 시에는 체온이 올랐다가 급격히 떨어지게 되는데, 이때 추위를 인지하지 못하면 위험할 수 있다. 한파 시에는 과음을 피해야 한다.

●저체온증

저체온증은 체온이 35도 이하로 떨어져 정상을 유지하기 힘든 상태를 말한다. 저체온증에 걸리면 의식이 저하되고 말이 어눌하게 나오거나 피로, 권태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추운 장소에서 술을 마시고 잠들어 있거나 심하게 몸을 떨면서 질문에 제대로 대답하지 못하는 등 이상행동을 보인다면 저체온증을 의심해야 한다. 발생 즉시 병원을 찾아야 하며 적절한 조치를 하지 않으면 생명이 위험해진다.

●동상

동상은 동창과 동상 모두를 가리키는 말인데, 동창은 손과 발에 주로 생기며 추위로 인해 혈관에 염증이 생기는 증상이 나타난다. 동상은 피부가 영하 2~10도의 기온에 노출되면 피부의 온도가 10도 이하로 내려가며 신체가 얼고, 피부 내 체액의 흐름이 거의 없어지는 등 혈관 속에 얼음결정을 생성하며 세포막을 손상시킨다. 주로 겨울철 쉽게 노출되는 뺨이나 귀, 코, 손, 발에 주로 생긴다.

●한랭두드러기

차가운 공기에 노출되면 피부에 두드러기가 생기는데, 물리적으로 생기는 두드러기의 3~5%가 한랭두드러기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증상은 피부에 간지러운 느낌이 들고, 국소 부위가 추위에 노출 시에는 별 반응이 없을 수 있지만 신체 전체가 노출되면 광범위한 두드러기가 나타나난다. 추운 곳에 있다가 따뜻한 곳으로 갑자기 들어가면 두드러기가 발생할 수 있다.

한랭두드러기 환자는 차가온 온도에 지속적으로 노출 시 저혈압이나 어지러움, 쇼크 등을 일으킬 수 있다.

충청의약뉴스  news@ccmpnews.com

<저작권자 © 충청의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의약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