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 신제품·신약
LG화학, 영국 바이오기업과 단백질 치료제 공동개발기존 항체의약품 한계 극복한 항암·면역질환 치료물질 개발

(충청의약뉴스) LG화학이 영국의 바이오기업 아박타(AVACTA)와 공동으로 기존 항체의약품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차세대 단백질 치료제 개발에 나선다.

항체의약품은 바이오의약품의 일종으로, 세포 신호전달체계에 관여하는 단백질 항원이나 세포 표면에서 발현하는 표지인자를 표적으로 하는 단백질 치료제다.

계약에 따라 LG화학은 아박타가 가진 단백질 치료제 플랫폼 기술을 활용해 항암·면역질환 치료 후보물질을 공동개발하기로 했다.

현재 아박타는 기존 항체보다 분자 크기가 작은 단백질 치료제를 개발할 수 있는 플랫폼 기술인 아피머를 보유하고 있다. 이 기술을 활용하면 기존 항체 단백질 대비 분자 크기를 약 10분의 1 수준으로 줄일 수 있어 항체의약품의 표적 부위 결합력, 전달률 등을 개선할 것으로 기대된다.

아박타가 초기 연구를 주도해 후보물질을 발굴하면 LG화학이 전임상부터 상업화까지 임상개발 전(全) 단계를 맡을 예정이다.

LG화학은 해당 물질의 전 세계 판권을 독점으로 갖는다. 계약금과 개발 및 상업화 단계별 기술료(마일스톤) 등은 파트너사에 지급하고, 상업화 후에는 매출에 따른 로열티를 지급하기로 했다.

손지웅 LG화학 생명과학사업본부장은 “기존 항체의약품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아박타의 플랫폼 기술과 LG화학의 바이오의약품 개발 및 생산 역량을 합쳐 기존의 치료 패러다임을 전환하고 바이오 분야의 새로운 지평을 열 것”이라고 말했다.

 

 

 

충청의약뉴스  news@ccmpnews.com

<저작권자 © 충청의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의약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