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의학
“유방암 가족력 여성, 30대부터 유방암 검사받아야”영국 맨체스터 대학 연구팀, 2899명 자료분석

(충청의약뉴스) 유방암 가족력이 있는 여성은 30대부터 유방 X선 검사를 받아야 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맨체스터 대학의 개리스 에번스 암 유전학 교수 연구팀은 직계 가족 중 유방암을 겪은 사람이 있는 여성은 30대부터 유방 X선 검사를 매년 받아야 암이 커지고 전이되기 전에 조기 발견이 가능하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BBC 뉴스 인터넷판 등이 11일 보도했다.

2006~2015년 사이에 유방암 가족력이 있는 35~39세 여성으로 전국 34개 의료기관에서 유방 X선 검사를 받은 2899명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확인됐다고 에번스 교수는 밝혔다.

이들은 모두 어머니 또는 언니가 젊은 나이에 유방암을 겪어 자신도 조기 유방암이 발생할 위험이 큰 여성들이었다.

조사 기간에 이 중 49명이 유방암 진단을 받았다. 35명은 암세포가 주위 조직까지 침범한 침윤성 유방암이었다.

침윤성 유방암 여성 중 80%(28명)는 유방 X선 촬영으로 발견됐고 발견 당시 종양의 크기는 2cm 미만이었다. 이 중 암이 림프절까지 전이된 경우는 20%(7명)에 불과했다.

연구팀은 유방암 가족력이 있으면서 유방 X선 검사를 받지 않은 같은 연령대 여성들의 경우와 비교해 봤다.

그 결과 유방 X선 검사를 받지 않은 그룹은 유방암이 발견됐을 때 종양의 크기가 2cm 미만인 경우가 45%에 불과했고 림프절까지 전이된 경우도 훨씬 많았다.

이 결과는 유방암 가족력이 있는 여성은 35세부터 매년 유방 X선 검사를 받아야 종양이 커지거나 림프절로 전이되기 전에 발견할 가능성이 크게 높아진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영국 국립보건임상연구원(NICE: National Institute for Health and Clinical Excellence)은 유방암 위험이 중등도(moderate)이거나 높은 여성은 40세부터 49세까지 매년 유방 X선 검사를 받도록 권고하고 있다.

유방암의 5~15%는 유방암 가족력과 연관이 있고 이런 유방암은 공격성이 강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연구결과는 영국의 '이 임상의학'(EClinicalMedicine) 최신호에 실렸다.

 

 

 

충청의약뉴스  news@ccmpnews.com

<저작권자 © 충청의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의약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