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일반기사
약사회, 약교협 약대 정원배정심사위 참여 철회 촉구이사장 및 관련 임원 동반 사퇴 요구

(충청의약뉴스) 대한약사회가 기존 불참 입장을 번복하고 최근 약대 정원배정심사위원회 참여를 결정한 한국약학교육협의회(이하 약교협)를 강력 비난하고 나섰다.

약사회는 12일 성명서에서 “전국 8만 약사는 교육부의 약대 정원배정심사위원회 참여를 밝힌 한국약학교육협의회의 즉각적인 철회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전국 35개 약대를 대표하는 약교협은 지난해 11월 5일 정부의 약대 신설(증원)에 적극적으로 반대 입장을 밝히고, 약교협의 공식 기구인 이사회와 총회에서 약대 정원배정심사위원회 불참을 의결한 바 있다.

약교협은 지난달 4일에도 전국 35개 약학대학 교수들에게 약대신설(증원) 관련 약대 정원배정심사위원회에 불참을 요청하는 공문을 발송하는 등 약사회와 긴밀하게 공조체계를 유지했지만 지난 8일 돌연 기존 입장을 번복하고 약대 정원배정심사위원회 참여를 결정했다.

이에 대해 약사회는 “정부가 제약연구‧병원약사 육성이라는 미명하에 주먹구구‧날치기로 밀어붙이는 미니약대 신설(증원)을 저지하고자 국회‧정부를 통해 지속적인 철회 활동을 전개해 오고 있다”면서 “교육부 조차 약대 신설을 위한 정원배정심사위원회는 약학계의 참여 없이 추진이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혔음에도 불구하고 약교협의 정원배정심사위원회 참여 선언은 약사의 등에 비수를 꽂는 결과를 낳고 있다”고 지적했다.

약사회는 “약교협의 약대신설(증원) 반대 성명서 발표, 심사위원회 불참 결정은 생색내기용에 불과하고 실질적으로는 약대 신설에 따른 교수 임용의 확대를 내심 바라는 건 아닌지 의구심을 떨칠 수가 없다”며 “기존 입장을 손바닥 뒤집듯이 약교협의 정원배정심사위원회 참여를 결정한 이사장 이하 관련 임원은 즉각 동반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충청의약뉴스  news@ccmpnews.com

<저작권자 © 충청의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의약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