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응급실 전전하는 충남지역 환자 비율 전국의 3배"홍기후 충남도의원 "골든타임 지키기 위해 응급의료체계 마련해야"

병원 응급실을 전전하는 충남지역 환자 비율이 전국 평균의 3배에 달하는 등 응급의료서비스가 열악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8일 충남도의회 홍기후(당진1) 의원에 따르면 지난해 급성 심근경색이 의심돼 응급실을 찾은 환자 2만6430명 중 4.6%가 처음 찾은 병원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지 못하고 다른 병원으로 이송됐다.
같은 기간 충남지역 급성 심근경색 환자의 전원 비율은 그 3배가 넘는 14%에 달했다.
주요 전원 사유는 병실·중환자실 부족, 응급수술·응급처치 불가능, 상급 의료기관 전원 등이었다. 
또 환자 전원 비율이 가장 높은 상위 10개 지방자치단체 중 절반이 충남지역 시·군이었다. 해당 지자체는 서산, 태안, 청양, 홍성, 당진 등이다. 
홍 의원은 "2차 병원으로 이송하기 위한 119구급차에는 의사가 반드시 동승해야 하기 때문에 의료진이 절대적으로 부족한 충남의 전원 비율이 현저히 낮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도내 민간 구급차마저도 45대에 불과해 연간 1049명에 이르는 이송 인원을 감당하기엔 턱없이 부족한 형편"이라며 "도는 상근 응급의료 지도 의사를 확보하는 등 골든타임을 지키기 위한 응급의료체계를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충청의약뉴스  news@ccmpnews.com

<저작권자 © 충청의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의약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