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 병·의원
충북대병원, 폐렴 적정성 평가 3회 연속 1등급

(충청의약뉴스) 충북대병원(원장 한헌석)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실시한 ‘폐렴 적정성 평가’에서 3회 연속 1등급을 획득했다고 28일 밝혔다. 
폐렴은 매우 흔한 질환으로 기침, 가래, 오한 및 열 등의 증상으로 감기나 독감 등으로 오인하기 쉬워 치료시기를 놓치면 악화되어 장기간 입원치료가 필요할 수 있어, 폐렴 여부에 대한 정확한 진단과 치료가 중요하다. 
이에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폐렴 진료의 현황파악을 제고하고 국민에게 의료기관 선택에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2014년부터 ‘폐렴 적정성 평가’를 시행, 그 결과를 공개하고 있다. 
이번 폐렴 3차 적정성 평가는 2017년 10월부터 12월까지 폐렴으로 입원한 만 18세 이상 성인 환자에게 3일 이상 항생제(주사)치료를 한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 대상으로 시행하였으며, 충북대병원은 △산소포화도 검사 실시율 △중증도 판정도구 사용률 △객담도말검사 처방률 △객담배양검사 처방률 △첫 항생제 투여 전 혈액배양검사 실시율 △병원도착 8시간 이내 항생제 투여율 △폐렴구균 예방접종 확인율 지표 항목 모두 만점을 받았다. 
충북대병원은 종합점수 100점 만점(전체평균 79.1)을 받아 폐렴 진료를 잘하는 병원으로 높이 평가받았다.  조석준 기자

충청의약뉴스  news@ccmpnews.com

<저작권자 © 충청의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의약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