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 병·의원
순천향대천안병원, 암병동 45병상 간호간병통합서비스
한 간호사가 간호간병통합서비스병동에서 환자를 살피고 있다.<순천향대병원 제공>

(충청의약뉴스) 순천향대학교 부속 천안병원(병원장 이문수)은 네 번째 간호간병통합서비스병동 조성공사를 마치고 서비스에 들어갔다고 3일 밝혔다.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병동은 보호자나 간병인 없이 병원의 전문 간호 인력만으로 24시간 입원환자를 돌보는 병동이다. 
네 번째 간호간병통합서비스병동은 암병동으로, 45개 병상 규모의 별관3A병동이다. 
이로써 순천향대천안병원의 간호간병통합서비스병상 규모는 총 4개 병동, 176병상으로 늘었다. 
병원은 이번 간호간병통합서비스 확충엔 ‘암환자 입원치료환경 개선’에 방점을 두었다. 
이에 따라 암환자들의 입원치료 시 간병비 부담이 크게 경감되었고, 의료서비스는 보다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6인실의 경우 9만원인 일반 간병비(24시간 기준)에 비해 4분의 1정도인 2만원대의 간병비가 든다. 
이문수 병원장은 “이번 암병동 간호간병통합서비스 확충이 많은 항암치료환자들의 쾌유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천안 최재기 기자 

충청의약뉴스  news@ccmpnews.com

<저작권자 © 충청의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의약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