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일반기사
충북의사회 "청주시, 한방난임사업에 혈세 지원 중단해야"

(충청의약뉴스) 충청북도의사회는 11일 "청주시는 효과적인 난임 치료 기회를 박탈하고 있는 한방난임사업에 대한 혈세 지원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충북의사회는 이날 낸 보도자료에서 "지난해 청주시 한방난임사업 임신 성공률을 분석한 결과 10.7% 수준에 머물렀다"며 "이는 난임 여성의 자연임신율(20∼27%)과 체외수정 임신 성공률(31.5%)에 크게 못 미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런 실효성 없는 사업에 지난해 6천100여만원의 혈세가 지출됐다"며 "효과가 없는 사업에 예산을 지속해서 배정하는 것은 부적절한 전시행정"이라고 비판했다. 

충북의사회 관계자는 "난임 환자 중에는 조기 폐경이 임박한 환자나 시험관시술을 하지 않으면 임신이 되지 않는 환자도 포함돼 있다"며 "제대로 된 의학에 기반을 둔 난임 치료를 받을 수 있게 정부가 지원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청주의 한 보건소 관계자는 "한방과 양방의 주장이 서로 다르다"며 "양방 치료를 받다가 효과를 보지 못한 난임 환자들이 한방치료를 지원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단순히 임신 성공률을 비교하는 것은 부적절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조석준 기자  yohan@dynews.co.kr

<저작권자 © 충청의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석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