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일반기사
대전에 전국 첫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70병상 규모

(충청의약뉴스) 대전에 전국 첫 공공어린이재활병원이 건립된다. 
3일 대전시에 따르면 전날 오후 시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대전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 민관협력 자문협의회'에서 위원들은 입원 50병상, 낮(외래) 20병상 등 총 70병상 규모로 병원을 건립하는 데 합의했다. 
민관협의회는 앞서 진행된 기획업무 용역 결과와 예산 등을 고려해 이같이 결정했다. 
시는 당초 보건복건복지부가 공모한 60병상을 기준으로 병원을 지을 계획이었다. 
그러나 장애인·시민 단체 등은 병원을 100병상(입원 50병상, 낮 50병상) 규모로 건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는 지난 3월부터 대전시와 의회, 교육청, 장애인·시민단체와 의료계, 넥슨재단 등 관계자 16명으로 구성된 민관협의회를 구성해 적정 병상 규모 등을 논의해왔다. 
장애인·시민단체가 요구했으나 계획에 반영되지 않은 낮 30병상은 기존 의료기관 협조를 받아 운영하는 방안 등을 검토하기로 했다. 
또 필요에 따라 증축이 가능하도록 설계하기로 했다. 
병상 외에 전체 병원 면적의 약 45% 정도는 장애아동과 부모 등을 위한 교육, 돌봄 등 공유공간으로 꾸며진다. 
시는 앞으로 기본설계안과 설계방침, 기초도면 등을 확정할 계획이다. 
공공어린이재활병원은 서구 관저동 일원에 2021년 12월 개원을 목표로 건립된다. 
국비 78억원, 시비 269억원과 넥슨재단이 기부한 100억원 등 총 447억원이 투입된다. 
대전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장애아동과 가족 의견을 충분히 반영해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모범적인 공공어린이재활병원을 건립하겠다"고 말했다. 정래수 기자 

충청의약뉴스  news@ccmpnews.com

<저작권자 © 충청의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의약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