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학회
KAIST, 암세포 ‘사멸’ 유도 새 항암제 개발
KAIST 생명화학공학과 김유천(사진 왼쪽) 교수와 이대용 박사. KAIST 제공

(충청의약뉴스) 암세포 자가사멸을 유도하는 새로운 원리가 국내 연구진에 의해 확인됐다. 암 치료를 위한 새로운 '타겟'을 제시했다는 평가다. 
1일 KAIST에 따르면 김유천 생명화학공학과 교수와 윤채옥 한양대 생명공학과 교수 공동 연구팀이 세포의 이온 항상성을 교란하는 새 원리로 암세포 자가사멸을 유도하는 항암제를 개발했다.
세포 이온을 교란하는 건 세포 중요 기능을 억제하는 전략 중 하나다.
항암제에도 이온 교란 물질이 응용된다.
다만, 물을 싫어하는 성질이 대체로 커서 용해도가 낮다는 한계가 있다. 임상 적용 가능성도 덩달아 크지 않다.
연구팀은 수용성을 지니면서도 칼륨(K) 이온 수송 능력을 갖춘 '알파나선 펩타이드 기반 항암 물질'로 걸림돌을 들어냈다.
펩타이드 끝에 양이온성을 지니며 물에 친화적인 그룹과 칼륨 이온 운반 가능 그룹을 결합한 게 핵심이다.
새 항암 펩타이드는 세포 내 칼륨 농도를 낮추는 동시에 세포 내 칼슘(Ca) 농도를 높인다.
세포 내 칼슘 농도가 증가하면 활성산소 농도가 함께 높아져 소포체 스트레스를 일으키는데, 이는 최종적으로 세포를 자가사멸의 길로 안내할 수 있다.
동물 실험 결과 암 성장 저해 효과가 증명됐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연구는 한국연구재단 중견 연구자 지원 사업을 통해 수행했다.
KAIST 생명화학공학과 이대용 박사와 한양대 생명공학과 이수환 박사과정이 공동 1 저자로 참여한 논문은 '어드밴스드 사이언스'(Advanced Science) 7월 17일 자 표지(Back cover)에 실렸다.
김유천 교수는 "새로운 원리로 암세포를 사멸할 수 있는 만큼 기존 항암요법 한계점을 대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래수 기자

충청의약뉴스  news@ccmpnews.com

<저작권자 © 충청의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의약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