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의학칼럼
코골이와 수면 중 무호흡(상)정한진 충북대병원 이비인후과 교수
정한진 충북대병원 이비인후과 교수

[충청의약뉴스] 우리나라에서 코골이는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작년 후반기에 수면 무호흡 검사와 양압기 치료에도 건강보험이 적용이 되었으며, 이는 곧 수면 무호흡이 국민의 건강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중요성이 인정되었다는 뜻이기도 할 것이다. 코골이는 잠을 자면서 기도의 좁은 부위에서 목젖이나 혀뿌리 등이 떨리면서 소리가 나는 현상이다. 코골이가 심해지면 떨리던 구조물이 기도를 완전히 막게 되면서 숨을 못 쉬게 되는데, 코를 골다가 ‘컥~’ 막혀서 숨을 안 쉬다가 ‘후~’하고 숨을 쉬는 경우, 이런 상태가 수면 무호흡이 있는 상태이다.

우리나라 성인 4명중 1명은 습관적으로 코를 골고, 특히 60세 이상의 노년층에서는 남성의 60%, 여성의 40%가 코를 곤다고 돼있을 만큼 코골이는 매우 흔한 질환이고 그 자체만으로 심각한 질환은 아니다. 하지만 본인은 느끼지 못했을지라도 코골이 환자의 75%에서 수면 무호흡증이 발견된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또 코골이 자체가 수면 무호흡증의 시작을 알리는 신호일 수 있기 때문에 코골이가 있는 경우 좀 더 적극적인 검사나 치료가 필요할 수 있다. 수면 무호흡증은 말 그대로 자면서 숨을 안 쉬는 것으로 길게는 1분 이상 숨을 안 쉬는 경우도 있다. 이렇게 숨을 안 쉬게 되면 몸에 산소가 부족하게 되고, 그 결과 대표적으로 산소를 많이 필요로 하는 심장과 뇌에 무리가 가게 된다. 이로 인해서 장기적으로 심혈관 계통에 많은 문제점을 일으켜 고혈압, 부정맥, 심근경색 등의 가능성을 높인다고 밝혀져 있다. 또 뇌 쪽으로도 치매, 기억력이나 집중력 감소 등에의 영향이 잘 밝혀져 있으며, 뇌졸중의 발병확률도 2배 이상 높인다고 알려져 있다. 이 밖에도 당뇨, 우울증, 그리고 남성에서 발기부전 등도 유발한다고 밝혀져 있다.

병원에선 수면다원검사라고, 하룻밤을 병원에서 자면서 본인의 코골이나 수면무호흡증의 정도에 대한 평가를 하게 된다. 검사 결과에 따라 수면무호흡증의 진단, 확진이 가능하며 정도에 따라 경증, 중등도, 중증 등으로 구분된다.

충청의약뉴스  news@ccmpnews.com

<저작권자 © 충청의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의약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