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의학칼럼
겨울철 빙판길, 발목 염좌 관리법김창희 청주프라임병원 관절센터 원장
김창희 청주프라임병원 관절센터 원장

[충청의약뉴스]최근 전국적으로 한파가 오고 눈이 내리면서 빙판길에 발목을 접질려 병원에 오는 환자들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흔히 말하는 발목 접질림은 의학 용어로 발목 염좌 및 긴장이라고도 말한다.

염좌는 관절을 지지해주는 인대가 외부 충격 등에 의해서 늘어나거나 일부 찢어지는 경우를 말하는데 겨울철에는 기온이 낮아지면서 근육과 관절의 유연성이 평소보다 떨어져 인대 손상이 된다. 특히 과거 발목이 손상된 후 제대로 치료받지 않아 불안정한 발목 관절을 갖고 있거나, 맞지 않는 신발을 신는 경우, 하이힐을 자주 신어 발목에 무리한 하중을 줄 때에는 작은 충격에도 발목 손상이 쉽게 발생한다.

이는 불안정한 자세로 근육과 인대의 긴장도가 증가하기 때문이다.

가벼운 염좌의 경우 통증과 붓기가 심하지 않아 바로 걸을 수도 있는데 이때 무심코 방치하게 되면 늘어난 인대가 원상태로 돌아가지 못하고, 그 상태에서 점점 약해질 수 있다.

염좌도 손상정도에 따라 치료방법이 다르고 심할 경우 수술이 필요한 경우도 있다. 크게 3단계로 구분할 수 있는데 1도 염좌는 인대 섬유의 파열 없이 섬유 주위 조직의 손상만이 있는 경우, 2도 염좌는 인대의 파열이 일어난 경우, 3도 염좌는 인대의 완전 파열로 연결 상태가 단절된 경우다.

조기 치료로 유용한 요법은 ‘RICE 요법’으로 자가에서 관리하는 방법이다. RICE 요법은 휴식(Rest)과 얼음찜질(Ice), 압박(Compression), 높이기(Elevation)의 영문 첫 글자를 모아 칭한 것으로 손상 직후 더 이상의 인대 손상을 막기 위한 최선의 방법으로 알려져 있다. 초기 1주일간 체중부하를 최소화한 상태에서 냉찜질을 한 번에 20~30분간 하루 3~4회 시행하고, 붕대 등으로 적절히 압박하며 다친 후 48시간 정도는 가능한 발목을 심장보다 높이 유지하도록 해 붓기가 가라앉도록 하는 것이 가장 좋다.

초기에 간단한 치료만으로 그야말로 평생 ‘발목’ 잡히지 않을 수 있다. 우선 RICE요법을 기억하고, 이를 실행한 이후에도 통증이 지속되면 전문의의 상담을 받고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충청의약뉴스  news@ccmpnews.com

<저작권자 © 충청의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의약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