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의학칼럼
스마트시대 ‘목디스크’, 초기치료가 중요서현성 청주프라임병원 척추센터 원장
서현성 청주프라임병원 척추센터 원장

한국인 10명 중 9명은 스마트폰과 태블릿PC를 사용하고 있는 만큼 대한민국의 스마트기기의 보급률은 전 세계에서도 가히 최고라고 말할 수 있다. 이처럼 우리의 삶은 점점 편리해지고 있지만 이로 인해 건강상의 문제도 발생하고 있다.

목디스트는 목뼈 사이에 위치해 충격을 흡수하는 디스크가 제 위치를 벗어나 목을 지나는 신경을 압박하여 통증을 일으키는 질환으로 팔 저림이나 두통 그리고 팔에 힘이 빠지는 증상 등이 발생할 수 있으며 경우에 따라 등이나 다리가 저리는 증상이 나타난다.

목디스크 초기증상은 목덜미가 뻣뻣해지고 어깨, 등, 팔 결리는 약한 통증으로 시작돼 디스크가 점점 진행되면 어깨 팔 손까지 저리고 통증이 발생하게 된다. 심한 경우 뒤통수 아래 신경이 목뼈, 머리뼈, 사이에서 압박을 받아 두통이 발생하기도 하며 제때 치료하지 않고 방치할 경우 전신마비 및 하반신 마비까지 초래할 수 있다.

때문에 증상이 나타나면 빠른 시일 내 내원하여 척추외과 전문의와 상담을 받고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초기에 병원을 방문한다면 초기 증상일 경우 약물치료, 주사치료, 물리치료 등으로 증상을 완화 시킬 수 있다. 하지만 보존 치료를 했음에도 호전이 도지 않는다면 다양한 시술을 통해 통증을 완화할 수 있다. 목 디스크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바른 자세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고 때때로 목을 돌려주거나 스트레칭을 통해 목 근처의 뭉침을 풀어주는 것이 도움이 된다.

또 스마트폰 시간을 줄이고 책상과 모니터의 높이를 자신의 눈높이에 맞추고 의자에 앉을 때는 엉덩이를 안쪽으로 밀어 넣고 앉는 바른 습관을 기르는 것이 도움이 된다.

충청의약뉴스  news@ccmpnews.com

<저작권자 © 충청의약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청의약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